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양치한 후 물을 마시면 왜 시원하게 느껴질까?

일상속 과학/건강

by 스마트 1분 2019. 12. 10. 19:40

본문

 

누구나 하루 세 번, 매일 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바로 양치질입니다. 그리고 양치를 위해서 보통 사용하는 것이 치약이죠. 구강건강을 위해서 매일 같이 하기도 하지만 입냄새를 제거하기 위해서도 하는 것이 양치질입니다. 그런데 양치를 하면 상쾌한 기분이 들고 심지어 양치후에 미지근한 물을 마시더라도 평소때와 달리 시원함을 느끼게 됩니다. 왜 양치질을 하고 바로 마시는 물은 시원할까요?

<shutterstock>

▶이를 이해하기 위해 먼저 양치질을 할 때 사용하는 치약의 성분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치약은 여러 성분이 포함되어 있는데 치아 표면에 붙은 이물질을 제거하고 치아를 하얗게 해주는 연마제 성분부터 소량의 계면활성제와 구강 내 청결을 위한 살균제와 탈취제, 충치예방을 위한 불소성분과 방부제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치약의 주성분으로 알려진 연마제는 우리가 실생활에서 가구나 기타 물품의 표면을 더욱 부드럽게 연마하는데 사용되는 사포와 비슷한 역할을 합니다. 치약에 포함된 이 연마제가 치아 표면에 닿고 이를 칫솔로 문질르면 사포로 문지르듯이 이빨에 때를 조금 더 효과적으로 제거하는데 도움을 주는 것입니다.  

<치약마다 구성성분 비율은 상이함>

불소성분도 포함되어 있는데 이는 치약의 주목적 중 하나인 충치예방을 위해서 입니다. 불소는 원소기호 F, 원자번호 9번에 해당하는 물질로 치아 에나멜 성분과 결합해 충치균을 방어하는 역할을 합니다. 또한 불소 이온 자체만으로도 세균을 억제하는 기능도 할 수 있어 충치예방에 큰 도움이 되죠.

<치석, shutterstock>

 

 

치약의 피로인산은 치석형성 억제 역할을 합니다. 보통 치석이 쌓이게 되면 그 위에 세균이 잘 달라붙어 치아의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데 이 피로인산은 치석이 생기는 것을 막아 세균이 달라붙어 충치가 생기는 것을 예방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빨이 시린 경우 이를 완화하기 위한 성분도 포함되어 있는데 질산칼륨, 인산삼칼슘, 염화스트론튬등이 바로 그것들이죠. 보통 치아 뿌리가 노출되면 이빨이 시린 증상이 나타나게 되는데 이때 이 성분들이 시린 증상을 약간 완화시킬 수 있습니다. 

<colgate 양치후 시원함, gfycat>

그리고 다른 성분으로는 멘톨이 있습니다. 멘톨은 보통 입안을 상쾌하게 해주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바로 이 요소가 오늘의 질문과 연관이 있습니다.  

 

▶수용체(receptor, 리셉터)는 세포 표면에서 일반적으로 볼 수 있는 분자로, 세포 외부로부터 화학 신호를 받는 역할을 합니다. 보통 외부로부터 오는 물질들이 수용체와 결합하면 무언가(특정 물질을 세포로 들어오게 하거나 나가게 하거나, 분열을 지시하는 등)를 하도록 세포에게 지시하죠. 그리고 멘톨은 이런 수용체에 결합이 가능한 분자입니다. 

<@MDPI>

 

 

탄소 10개로 이루어진 작은 분자인 멘톨은 수용체에 결합이 가능한데 보통 우리 몸의 TRPM8이라는 세포 수용체와 결합을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 TRPM8이라는 수용체는 냉감을 느끼게 하는 수용체로 주변 온도가 25℃이하로 내려갈때  ‘온도가 낮아졌다’는 느낌이 들게하는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멘톨을 비롯한 몇몇 화학성분이 이 수용체에 접촉하게 되면 주변 온도가 25℃ 이하가 아니라도 수용체가 반응을 하게 되는 것이죠. 그렇게 우리는 차가운 느낌을 느끼게 되는 것입니다. 

<시원하다~>

보통 멘톨은 다양한 제품에서 사용되는데 흔한 제품들이 바로 페퍼민트 차, 치약, 쿨파스 등입니다. 멘톨 성분이 들어간 이들을 이용할 때 시원한 느낌을 갖는 것은 실제로 이 제품들의 멘톨성분이 우리가 실제온도보다 더 낮게 느끼도록 해주기 때문이죠. 그래서 멘톨성분이 들어있는 치약으로 양치질을 하면 우리 입은 서늘한 느낌을 갖게 되는데 여기에 물을 머금으니 물도 차게 느껴지는 것입니다.  

 

※ 참고자료·논문자료·자문 등 도움

1) TRPM8: The Cold and Menthol Receptor

2) 세포구조와 수용체, 그리고 신호전달시스템

3) 다양해진 치약, 올바른 선택기준은?

4) [맛과 식품의 과학] 멘톨은 왜 시원한 느낌을 줄까

5) 박하사탕의 상쾌함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all rights deserved